<임시적이며 덜컹대는> 박지인 개인전

요즘미술 기획전

전시명 : <임시적이며 덜컹대는> 박지인 개인전

전시기간: 2024. 07. 07 – 27 (월요일 휴관)

전시시간: 13:00-19:00

오프닝: 07. 07 14:00

아티스트 토크: 07. 20 14:00

작가와의 대화 신청링크 https://forms.gle/rryocd51Y8D4TfSXA

기획: 요즘미술

후원: 신종미술

설치: 미공개건축사사무소 김순모

도움: 윤소린, 이윤수, 신예지

전시는 결혼과 동거 사이의 생활 속에서 형태의 불확실성을 느끼고 거슬리는 일상의 순간들을 마주한 과정을 담는다. 부유하기 상태에서 한 쪽을 선택하기보다 그 사이를 헤엄쳐 보기로 하면서 결혼하거나 동거의 상태에 있는 여성들에게서 소음, 타협, 불협화음, 조율을 전해 듣는다. 모호하게 경계 위에 놓인 것이 살아감을 더디게 하고 작가로서의 자신을 삐걱거리게 하는 상태가 아니라 같음을 통해 다름을 찾고, 다름을 통해 비슷함을 받아들이는 유연한 상태임을 말한다. 전시를 통해 동거는 소음, 타협, 불협화음, 조율과 기꺼이 살아간다는 의미로 다름의 고유한 시간을 함부로 경계 짓지 않는, 어떤 또 다른 방식의 사랑의 마음이자 모두가 다른 모양의 집을 구축할 수 있는 삶의 태도로 현시된다.